중국 환경시장 동향

중국의 최근 동향을 실시간으로! EISCHINA에서 최신 환경 뉴스를 제공합니다.

환경뉴스

환경뉴스를 실시간으로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.

中 징진지 지역, 지난해 ‘녹색발전 지수’ 전년비 3.61점 상승 원문보기

등록일
2019.11.15
내용

중국 국가 통계국(国家统计局)이 징진지 협동 발전 전략(京津冀协同发展战略)1) 실시 이후 환경오염 통합 방지 및 정비 효과가 뚜렷하게 나타났으며, 녹색발전(경제적인 측면과 생태적인 측면을 동시에 고려한 환경 친화적 발전)수준 역시 확연히 향상됐다고 밝힘.

 

• 국가 통계국 데이터에 따르면, 지난해 징진지(京津冀, 베이징·톈진·허베이) 지역의 녹색발전 지수는 전년 대비 3.61점 상승한 146.84점으로 집계됐으며 연평균 8.26점씩 상승하고 있는 것으로 드러남. 반면 지난 2010~2013년 동안에는 이 지수가 연평균 6.41점씩 향상됐음.

- 녹색발전 지수는 △에너지 절약 및 탄소 배출 저감 △공기질 △녹색투자(환경보존 산업에 투자) △생태건설(Eco-build, 인위적 활동으로 인해 훼손된 생태 시스템을 복원 및 재건)등 현황을 종합적으로 평가한 지표임.

 

• 징진지 지역의 에너지 절약 및 탄소 배출 현황을 살펴보면, 징진지 지역의 에너지 소모율은 꾸준히 하락하고 있음. 지난해 베이징(北京), 톈진(天津), 허베이(河北) 지역의 단위 GDP당 에너지 소모율(단위:만위안,%)은 2013년 대비 각각 21.9%, 26.3%, 29.1%씩 하락함. 

- 녹색투자 현황을 살펴보면,징진지 역내에서 투입된 에너지 절감 및 환경보호 관련 지출이 일반 공공 예산 지출에서 차지하는 비중은 2013년의 3.2%에서 2018년에는 4.9%로 늘어남. 

- 또한 생태건설 현황의 경우, 징진지 역내 1인당 녹지 면적이 2013년도의 15.2㎡에서 2018년도에는 19.1㎡로 늘어났으며, 역내 1인당 녹지면적의 연평균 증가율은 4.7%로 나타남.

 

​1) 징진지 협동 발전 전략(京津冀协同发展战略): 수도인 베이징과 인근에 위치한 톈진 직할시 및 허베이성의 통합 발전을 추진한다는 ‘중대 국가 전략’으로, 베이징의 비(非) 수도 기능을 분산시키고 대도시와 중소도시의 격차를 줄여 종합적으로 조화로운 지역 발전을 꾀하고 새로운 성장 동력을 확보하겠다는 전략임. ​

 

 

출처: 国家统计局:2018年京津冀区域绿色发展指数比上年提高3.61个点(中国水网,11-05)

본 페이지의 등재된 모든 자료는 KEITI 및 EISCHINA의 공식적인 입장을 대변하고 있지 않습니다.